A Tale of Zen Masters Man Gong and Kyong Ho

만공 선사는 숭산 스님의 법조부가 됩니다. 13세 때 동학사에서 경전을 공부하고 있었을 때였습니다. 방학이 시작 되는 전 날, 모두가 강연을 듣기 위해 모였습니다.

강사 스님이 말했다. “그대들 모두 열심히 수련하여, 불법을 배워야 하며, 훌륭한 사원을 질 수 있는 큰 나무처럼 되어야 한다. 많은 것을 담을 수 있는 큰 그릇이 되어야 한다. (경에 이르시길 : 물은 담겨져 있는 그릇의 모양에 따라 사각이 될 수 있고 원형이 될 수 있다. ) 항상 여러분들의 마음가짐을 깨끗이 하고, 선한 이들과 교류하여야 한다. 이런 방법으로 여러분들은 훌륭한 나무가 되고, 지혜의 그릇이 될 것이다. 이것이 내가 진정으로 바라는 것이다."

모두는 이 강연에 영감을 받았습니다. 강사 스님은 마침 방문 중이었던 경허 스님을 돌아보며 말했습니다. “경허 큰스님, 강연을 부탁드립니다. 스님의 지혜로운 말씀을 듣고 싶습니다.” 큰스님은 확연히 한눈에 띄었다. 그는 항상 수염을 기르고 낡아빠진 법복을 입고 있었다. 경허스님은 처음에는 사양하였지만, 계속해서 청하자 마지못해 법문을 승낙했습니다.

"여러분들은 모두 스님입니다. 여러분들은 위대한 스승 될 것이며, 자유롭습니다. 여러분들은 오로지 만인들을 공양하며 살아야 합니다. 큰 나무가 되기를 희망하는 것 혹은 위대한 지혜의 그릇이 되는 것은 진정한 스승의 길이 아닙니다. 큰 나무는 크게 쓰여 지고, 작은 나무는 작게 쓰여 집니다. 선과 악의 그릇은 함께 사용됩니다. 무(無)는 불필요한 것을 버리게 합니다. 선하고 악한 친구들과의 관계를 지속하십시오. 이것은 여러분들의 의무입니다. 여러분들은 어떠한 상황도 피해서는 안됩니다. 이것이 불법입니다. 나의 유일한 소망은 작은 틀에서 여러분들을 자유롭게 하는 겁니다.”

법문을 끝낸 경허 큰스님은 놀란 청중들을 남겨 둔 채 문 밖으로 나왔습니다. 어린 만공은 그를 뒤쫓아 와서 말했습니다. “제발 저를 거두어주십시오. 당신의 제자가 되고 싶습니다.”

큰 스님은 그에게 물러나라고 소리쳤지만, 어린 만공스님은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큰스님께 물었습니다.

“만약 내가 너를 거두면, 너는 무엇을 할 작정이냐?”

“스님의 가르침을 배울 것입니다. 가르침을 주십시오.”

“넌 겨우 어린아이다. 어떻게 이해할 수 있겠느냐?”

“사람들은 젊고 늙습니다. 그러나 진리 안에 젊음과 늙음이 있나요?”

“넌 매우 나쁜 꼬마구나. 너는 부처를 죽여 먹어 버렸구나, 따라오너라.”

© 뉴욕 조계사 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