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 배와 108 번뇌 숭산 큰스님

불교의 절하는 숫자에 대한 근거는 뚜렷하다.

3배를 드리는 것은 삼보(三寶)(불,법,승)에 귀의하여 탐심 ·진심 · 치심의 삼독심(三毒心)을 끊고 삼학(三學, 戒 定·慧)을 닦 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것이고, 53배는 참회 53불(佛)에 대한 경배, 1천배는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현겁(賢劫)의 1천 부처님께 1배씩 절을 올리는 것이며, 3천배는 과거 · 현재 ·미래의 3대겁에 출현하는 3천 부처님께 1배씩의 절 을 올리는 예법이다.

그렇다면 108배는 무엇인가? 바로 이 절이 108번뇌의 소멸과 관련되어 있음은 누구나 쉽게 짐작할 수 있을 것 이다. 그러나 우리는 108이라는 숫자가 108번뇌를 뜻한다는 것은 쉽게 파악하면서도, 어떻게 해서 중생의 번뇌를 108 이라는 숫자로 분류하였는지를 분명히 아는 사람은 드물다.

108번뇌는 중생의 근본번뇌이다. 이 108번뇌는 육근(六 根)과 육진(六塵六境이라고도 함)이 서로 만날 때 생겨난다. 눈[眼]· 귀[耳]·코[鼻]·혀[舌]·몸[身]·뜻[意]의 육근이 색깔[色]·소리[聲]·향기[香]·맛[味]·감촉[觸]·법[法]의 6 진을 상대할 때 먼저 좋다[好]·나쁘다[惡]·좋지도 싫지도 않다[平等]는 세 가지 인식작용을 일으킨다. 그리고 다시 좋은 것은 즐겁게 받아들이고[樂受], 나쁜 것은 괴롭게 받아들이며[苦受], 좋지도 싫지도 않은 것에 대하여는 즐겁지도 괴롭지도 않게 방치하는[捨受] 것이다. 곧 6근과 6진의 하나하나가 부딪칠 때 좋고[好]·나쁘고 [惡]·평등하고[平等]·괴롭고[苦]·즐겁고[樂]·버리는[捨] 여섯 가지 감각이 나타나기 때문에, 6*6=36, 즉 서른여섯 가지의 번뇌가 생겨나게 된다. 이 36번뇌를 중생은 과거에도 했었고 현재에도 하고 있 고 미래에도 할 것이기 때문에, 6×6=36에 과거·현재· 미래의 3을 곱하여 108번뇌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이와 같은 108번뇌가 벌어지고 또 벌어져서 팔만사천 번뇌망상을 이루게 되고, 그 번뇌들이 눈 깜짝할 사이에 무수히 왔다갔다 하면서 마음을 흐트려 놓기 때문에 중생 은 번뇌로 인해 시달리는 삶을 살아갈 수밖에 없는 것이다.

108번뇌! 이것은 우리의 흩어진 마음을 뜻한다. 하나 로 모아진 마음이 아니라 바깥으로 흩어진 마음, 근원을 돌아보는 마의 상태가 아니라 끊임없이 흘러 내려가는 유전(流轉)을 뜻하는 것이다. 이와 같은 108번뇌와 깊이 결속되어 있는 삶이 중생의 인 것이다. 그러나 이와 같은 108번뇌는 108번의 절을 하는 동안 스스로 순화되어 삼매의 힘으로 변화된다. 흩어진 마음을 하나로 모아 일심의 원천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환멸(還滅) 의 시간이 펼쳐지고 있는 것이다. 우리의 마음이 무한한 능력, 영원한 생명력을 지니고 있다. 하지만, 그 마음이 번뇌를 따라 밖으로 밖으로 뿔뿔 이 흩어질 때는 무능에 빠지고 끝없는 생사의 유전 속으 로 전락하고 만다. 하지만 번뇌 속으로 흩어진 마음을 하 나로 모을 때 삼매의 은 다시 되살아나고, 원래의 무한 능력이 우리에게서 한번도 떠나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것이다.

© 뉴욕 조계사 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