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산큰스님

숭산 행원 스님은 서양에서 가르침을 시작한 첫 번째 한국 선사입니다.

숭산 스님은 1927년 평안남도 순천에서 출생하였습니다. 세계 2차 대전 이후 혼란스런 시기에 정치적 운동이나 학문으로는 사회에 도움을 줄 수 없음을 깨달았습니다. 그리하여 그는 머리를 깎고 절대적 진리를 얻기 전에는 다시 돌아오지 않을 것을 맹세하고 산으로 들어갔습니다.

힘든 100일간의 기도수행의 어려움을 이겨 내고 마침내 깨달음을 얻어 당대의 최고의 선사였던 고봉선사에게서 전법계를 받았습니다.

스님은 1972년에 처음 미국으로 건너가 잠시 동안 로드아일랜드 지역의 빨래방에서 일하였습니다. 스님의 작은 아파트에 참선수행에 관심 있는 브라운 대학의 학생들이 찾아오면서 스님의 가르침이 시작되었습니다. 이렇게 프로비던스선원이 만들어 졌으며 현재 전 세계에 있는 선원들의 중심이 되고 있습니다.

관음선원의 창설자인 숭산 선사님은 서울의 화계사에서 2004년 11월 30일에 열반에 들었습니다. 세수 77세(법납 56세)로 평화롭게 제자들에게 둘러싸여 눈을 감았습니다.

스님은 원적에 드셨지만 전 세계에 선사의 가르침을 따르는 30여국의 100여개 이상의 선원이 있으며, 계속 발전하고 있읍니다.

© 뉴욕 조계사 2014